메뉴 건너뛰기

2009.01.02 16:23

제가 두번째???

조회 수 25895 추천 수 444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2009 첫날이라 일찍 출근했는데...다들 휴가 떠나고 별로 할 일 없이 여기저기 질퍽거리다가
함 들렀어요. 방명록이 좀 한산하네요^^

길지 않은...많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작년 한해 형님이 보여준 애정...너무나 감하사구요.
올해는 형님 또한 만사형통하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지난주 휴가라서 어제까지 해남에 있다 어제 오후에 혼자서 운전하고 올라오는데...
'벌써 30대 후반이구나'라는 생각에 까무러칠뻔 했습니다.
이십대, 서른, 30대초반의 생각으로는......이 나이가 되면 확실하지는 않지만 뭔가 중심이 서 있을 것으로 생각했었는데.
아무 것도 없이 서른여섯을 맞는다는 게......스스로 놀라서 해남에서 서울까지 화장실 한번도 안 가고 훌쩍 달려와버렸습니다. 남의 방명록에 넋두리를...ㅋㅋㅋ

암튼 담주쯤에 꼭 점심 함 해요. 제가 형님 집 근처로 가는 것도 좋구요.
연락드리겠습니다. 홧팅하셈!!!
  • ?
    성태훈 2009.01.03 09:44
    영주도 올 한해 멋지고 원하는 모든일이 이루어지는
    특별한 한해가 되길~~~
    서른여섯이면 이제 모든것을 걸고 한번 도전해볼 나이~~~^*^
    화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2 안녕하셔요~ 1 file 산이~ 2009.04.24 25864
131 오랜만에 찾아뵙습니다. 1 secret 이유라 2009.04.13 3
130 모처럼-길위의 신부 1 길위의 신부 문정현 2009.04.12 27392
129 교수님 ^^ 1 secret 임지혜 2009.04.03 9
128 안녕하세요^^ 1 secret 오영창 2009.03.27 2
127 쌤^.^ 1 secret 효정 2009.03.15 4
126 잘지내시죠? 1 이루자 2009.03.12 26081
125 반가운 형님 1 최재관 2009.03.06 26295
124 수업에 대한 문의입니다. 2 정명희 2009.03.02 25457
123 아빠~ 1 성윤서 2009.02.06 25256
122 ^^* 1 secret 효정 2009.01.24 7
121 삼촌! 1 강정옥 2009.01.23 25793
120 샘 ~!! 1 황윤정 2009.01.23 25545
» 제가 두번째??? 1 김영주 2009.01.02 25895
118 건강하시고, 평안하세요. 1 Disturbed Angel 2009.01.01 28309
117 겨울이 한창입니다^-^ 1 順美 2008.12.29 26271
116 태훈이성 놀자아잉 3 완주 2008.11.21 29963
115 친구야! 자랑스런 친구야~~ 3 허병섭 2008.10.25 29455
114 반가워요, !!! 4 변명희 2008.08.10 25916
113 선생님~ 2 최옥희 2008.07.16 275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