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현경(팔레드서울 큐레이터)

“비현실적 삶의 풍경을 관념적 상상으로 표현한 풍자적이고 역설적인 발상”


매화꽃을 본적이 있다. 군자의 절개와 지조를 상징하는 흰 빛과 붉은 빛의 매화… 어느 날 화가 성태훈의 그림 앞에 서게 되었다. 성태훈의 그림을 마주했을 때 그의 화폭에는 흰 빛이나 붉은 빛이 아닌 결코 현실에서 일어날 수 없는 초록색 매화꽃들이, 땅에서 분주히 다니고 있을 닭들이 하늘을 날고 있었다. 게다가 표면적으로 그렇게 화사하고 따듯한 풍경에 매화와 날아다니는 닭의 배경에는 일상에 올 것 같지 않은 폐허의 풍경이 등장해 묘한 긴장감이 든다.

어떻게 그의 화폭에서 매화꽃은 본래의 색이 아닌 초록색을 띄고 있을까,, 그것은 작가가 이 시대의 비현실적 삶의 풍경을 관념적 상상으로 표현한 풍자적이고 역설적인 발상일 것이다. 또한 작가는 현대사회에서 꿈과 현실의 괴리감 속에 의지를 상실해가는 자신을 날고 있는 닭으로 풍자함으로 미래의 꿈을 향한 비상의 의지를 나타내는 것은 아닐까,… 테러와 전쟁, 미지의 공포와 불안 같은 참혹함 들은 현재 우리가 누리고 있는 일상의 평화가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게 해준다. 또한 경제난과 빈부차 심화 등 시대상에 대해 희화성과 풍자성을 동반하는듯하다.

화사한 색들로 채색된 바탕 면에 전쟁이 휩쓸고 간 폐허의 잔재들이 동시대의 풍경들을 새기고 있다. 이러한 처참한 배경 위에 초록색 매화를 피우고, 날아가는 닭과 심지어 닭의 천적인 매, 꼿꼿이 피어있는 매화의 주위를 곤충대신 날고 있는 헬리콥터 등의 상징물들로 폭력이 지배하는 현실을 특유의 은유로 조롱한다. 폭력과 평온한 일상, 삶과 죽음을 동시에 조화시킴으로써 불안한 현실 앞에 초록의 매화를 피워 작가는 꿈과 희망을 이야기하는지도 모른다.

과거 역사현장을 폭로하는 화가로, 또 매화의 절개를 그리는 화가로 이제는 희망의 닭을 그리는 화가로 변화를 보여주고 있는 성태훈은 그 자체로 유토피아를 꿈꾼다.

내가 그의 화폭에서 본 매화는 단순히 녹색조의 매화가 아니라 바로 이 모순과 부조리로 가득 찬 세상에서 나 자신이 꿈꾸는 이상의 꽃이고 희망이고 염원이었다. 폭력이 난무하는 현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 대처해야 할 자세를 제시하고,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희망의 메시지 이기도 하다.



Seong Tae-hun’s Flying Roosters
[By Kim Hyeon-gyeong]

I can remember when I saw plum blossoms. Their white or pink petals are well known for their integrity, like the fidelity of Korean traditional gentlemen. One day I found myself standing in front of Seong Tae-hun’s painting. When I looked at Seong’s painting, there were impossible greenish plum blossoms instead of the usual white or pink and roosters, which are supposed to peck at feed on the ground, were flying up in the sky. Additionally, the superficial warm and sweet landscapes as well as the flying flowers and roosters bring forth a bizarre sense of tension due to the appearance of ruins which are unlikely in the routines of everyday life.

How come the plum blossoms wear a green color instead of their original ones? This is concerned with Seong’s satirical and paradoxical visualization of an unrealistic life landscape of our times through his ideal imagination. In addition, the artist reveals a willingness to soar into the dreams of the future by satirizing as one of roosters, much like the artist himself who is losing his willingness within the distance between dreams and reality in modern society. The horrible images of terror, warfare, unknown fear and uneasiness lead us to recognize how important our daily peaceful routines are. Additionally, Seong adds a sense of humor and satire in the depiction of the economic crisis and serious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The remains of ruins from warfare compose the contemporary landscape on the brightly colored canvases.

The green plum blossoms, flying roosters, even hawks as natural enemies and helicopters flying around the flowers instead of bugs are depicted in the background of the horrible scenes, thereby mocking our violence-driven reality. Seong speaks of dreams and hopes through the green plum blossoms in the midst of an uneasiness in reality by harmonizing violence and peaceful routines as well as life and death. As a painter who has once disclosed historical scenes, depicted the integrity of plum blossoms, and finally visualizes hopes through roosters, Seong dreams of a utopia with his incessant attempts to not just settle for the status quo.The plum blossoms I saw in his painting were not just green flowers, but flowers of the ideal, hopes, and longings which I dream of in a world full of contradictions and absurdities. They suggest an attitude which we should take on living in this rampantly violent world and serve as a message of hope inspiring a new beginning.

Art Critic

평론모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변길현(광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성태훈 - 시대의 풍경 앞에 “길을 묻는다“ 성태훈 2016.09.26 3022
25 임대식(미술평론, 쌀롱 아터테인 대표) "애리(愛利)" 성태훈 2018.09.11 5
24 이주희(미학, 미술평론) "오는 풍경" - 솔등재 성태훈 2017.12.09 762
23 김지환(아트컴퍼니긱 대표) ▶ 성태훈 옻칠화 "중후하고 묘한 중년의 멋" 성태훈 2016.05.03 3491
22 박천남(미술평론가, 성남문화재단 전시기획본부장) ▶ "나는 닭" 성태훈 2016.04.27 3587
21 홍경한(미술평론,'아티클 편집장 ) ▶ "유토피아의 다른 언어" 성태훈 2016.04.04 3888
20 김상철(미술비평, 동덕여대교수) ▶ “닭은 아득한 이상의 공간에서 봉황으로 난다” [The chicken flies in a dim ideal space as the phoenix] 성태훈 2014.03.17 6682
19 김영민(가나아트센터 전시기획자) ▶ “꿈꾸는 닭, 닭이되 더 이상 닭이 아닌 닭” [Dreaming Rooster - Beyond Physical Limitations -] 성태훈 2014.01.08 7049
18 김노암(아트스페이스휴, 비영리전시공간협의회 대표) ▶ “닭은 날고 새벽은 오고” 성태훈 2014.01.08 6293
17 조성지(예술학박사, CSP111아트갤러리 디렉터) ▶ 풍자와 해학적 이미지로서 꿈을 향한 도전과 비상의 의지 성태훈 2014.01.08 5893
16 고충환(미술평론) ▶ 트라우마와 치유, 트라우마를 싸안고 날아오르기 [Trauma, Healing and Flying with Embracing Trauma (Seong Tae-hun’s Flying Roosters)] 성태훈 2014.01.08 6633
» 김현경(팔레드서울 큐레이터) ▶ 비현실적 삶의 풍경을 관념적 상상으로 표현한 풍자적이고 역설적인 발상 [Seong Tae-hun’s Flying Roosters] 성태훈 2014.01.08 6566
14 장동광(독립큐레이터, 미술비평) ▶ 매화꽃에 걸린 현대문명 성찰기(省察記)(제 15회 개인전) [Pondering Modern Culture through Plum Blossoms : Poignant Scent of Satire and Wit (The 15th Solo Exhibition)] 성태훈 2014.01.08 6990
13 박수철(동양철학) ▶ 성태훈을 보다.1(제 15회 개인전) [A Glimpse into Seong Tae-hun’s Artistic Journey (The 15th Solo Exhibition)] 성태훈 2014.01.08 5882
12 서영주(예술학, Curator) ▶ 梅 一 生 寒 不 賣 香 - 매화는. 일평생. 추위에. 향을. 팔지. 않는다.(제 13회 개인전) [Plum Blossoms Do Not Give Away Their Scent, Despite the Coldness of Life (The 13th Solo Exhibition)] 성태훈 2014.01.08 7194
11 이 섭(전시기획자, 미술비평) ▶ 왜 작가는 자신에게 길을 묻는 가? (제 12회 개인전) 성태훈 2014.01.08 6042
10 임대식(전시기획자, 미술비평) ▶ 폭력과 일상의 대 반전 (제 11회 개인전) [The Great Reversion between violence and daily lives (The 11th Solo Exhibition)] 성태훈 2014.01.08 5789
9 김노암(전시기획자, 미술비평) ▶ 시대풍경 ; 폭력과 불안과 공포를 어찌할 것인가? 성태훈 2014.01.08 5787
8 김준기(예술학, 미술비평) ▶ 우리들의 한 시대도 또 그렇게 흘러간다(제 8회 개인전) 성태훈 2014.01.08 5721
7 박영택(미술비평,경기대교수) ▶ 전쟁공포증과 물 이미지(제 7회 개인전) 성태훈 2014.01.08 6007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