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날아라 닭 -  "유토피아의 다른 언어

 

홍경한(미술평론가)

성태훈은 천연옻칠 회화 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날아라 닭>은 그의 주된 연작이다. 해당 시리즈는 자연 상태에서 성장한 야생 닭의 날갯짓에서 출발했다. 그러나 그의 닭들은 날지 못하는 새가 아니다. 창공을 힘차게 난다. 병아리와 어미 닭, 그리고 봉황으로 연계되는 이 퇴조한 새는, 그러나 그 어떤 새 못지않게 자유로울뿐더러 언제든 비상할 듯한 역동성을 갖고 있다.

물론 성태훈이 처음부터 닭을 주제로 한 작업에 몰입 했던 것은 아니다. 2000년대 초반만 해도 그의 그림은 정통 수묵화에 가까웠다. 실경을 그리거나 평화로운 일상 속 천진난만한 아이 등을 한지에 수묵담채로 옮겼다. 때론 시들어가는 화초에 전투기를 배치하는 방식 등으로 시대성과 역사성을 관통하는 은유적 화법의 그림들도 그렸다. 질곡의 시기를 거치며 현실을 외면하지 않아온 작가로써 현장성이 도드라지거나 사회비판적인 작업들도 당시 꽤 많았다.

그러던 중 2010년경에 이르러 그의 그림은 변화를 맞았다. 작업실 앞마당에서 키우던 닭을 재미삼아 쫒던 중 잡히지 않으려 날개를 퍼덕이는 닭을 발견한 게 <날아라 닭> 시리즈의 시초다. 이와 관련해 작가는 어느 인터뷰에서 닭도 어떤 상황이 발생하면 목적지까지 날 수 있다는 것을 목격했다.”고 회고 했다.

작가의 시선에 닭들의 날갯짓은 하나의 이상으로 그려졌다. 그것은 또한 작가 자신이 꿈꾸는 아름답고 평화로운 세계를 상징하는 몸짓과 갈음되는 것이었다. , 더 이상 쓸모없어진 날개를 애써 퍼덕이며 날갯짓을 멈추지 않는 애처로운 사람들, 부지런하게 현재를 걷지만 한편으론 절박함과 처연함이 투영된 우리네 초상이었던 셈이다.

 

문명의 이면에 놓인 비현실적 사건들과 부조화된 삶과 현실을 치환하는 방법으로써 선택된 <날아라 닭>은 이처럼 날 수 없을지라도 날고 싶다는 인간의 욕망, 설사 희망 없는 세상일 지라도 결코 좌절할 수 없다는 메시지가 배어 있다. 특히 그에게 어둠을 뚫고 날아가는 닭은 우리 소시민들의 잃어버릴 수 없는 이상과 희망의 치환이었고, 험난한 세상(도시와 숲 등) 위를 가로지르는 닭들처럼 고통과 번민, 역경을 딛고 살만한 사회를 만들자는 유토피아의 다른 언어였다.

 

성태훈의 작업은 옻칠을 입으면서 더욱 견고해졌다. 우선 가벼운 느낌의 화학 안료와는 달리 고급스러운 광택을 낼 수 있었고, 작품 보존력도 길어졌다. 나아가 작품에서 은은하게 우러나는 색과 독특한 기품, 깊이감은 여타 재료들이 따라올 수 없었다. 실제로 그의 옻칠회화는 작업 과정이 고되고 복잡하다는 점, 재료비가 만만치 않다는 단점을 제외하면 유화나 아크릴, 수묵화와는 또 다른 장점이 있다. 재료의 특성으로 인한 독특한 심미성은 물론이고 화판에 천을 덧댄 후 수없이 덧칠한 천연옻칠은 품격을 유지할 수 있는 재료로써 그 매력이 남달랐다. 때문에 지금도 그의 작품들은 다소 해학적인 묘사가 등장함에도 진중한 멋이 있다. 묘한 무게감이 있다.

어려움을 참고 버티어 이겨 낸 현실에서의 작가적 삶의 투과이면서 공동체에 대한 따뜻한 사유의 흔적이라는 점에서 내용적으로도 듬쑥해졌다. 때문에 그의 옻칠화는 속박하여 자유를 가질 수 없는 고통의 상태를 감내하며 일궈낸 변화라는 사실에서 그 의의가 작지 않다.

(The Trinity & Metro 갤러리 개관전 서문 중 성태훈 발췌)

 

 

 

Another Word for Utopia:

An exhibition by Seong Tae-hun  

 

                                                                                                                                                                                                         Hong Gyeong-han (art critic)

 

Seong Tae-hun is well-known as a natural lacquer painting artist. Flying Roosters is Seongs main body of work. The series began from the fluttering of wild roosters that have lived in a natural state. However, his roosters are not flightless birds. Full of energy, they rise up into the air. This degenerated bird which can be seen to go through different stages such as chick, rooster, and phoenix has a dynamic power with which it can soar up whenever it is ready. And just as crucially, it is as free as any other bird can be.

This fascination with roosters was not so visible in Seongs early paintings. In the early 2000, Seongs work was much closer to authentic traditional Korean painting. Using light touches of color on Korean paper, the artist depicted real scenery or playful kids in peaceful everyday situations. Sometimes he painted metaphors for history and the concept of zeitgeist by placing fighter planes besides waning plants. As an artist who never turned his back on reality despite undergoing periods of great hardship, he worked to incorporate site-specific qualities and social critique within his work.

By 2010 Seongs work had changed. Whilst playfully chasing the roosters that were being raised in the front yard of his studio, he noticed them fluttering their wings, and this stuck in his head as the initial point of the series. In regard to this, the artist stated in an interview that I noticed that roosters could fly to a specific spot when a certain situation came up.

In his eyes the flapping of the roosters represented a type of ideal. It was a substitute for the bodily gesture representing the beautiful and peaceful world that Seong was dreaming of.  In other words, it was a portrayal of woeful people who never cease in their hard work, marching towards the present, but unfortunately never getting the rewards for their hardships, but instead reaching something closer to desperation and mournfulness.

 

By replacing the absurdity of life and reality with the portrayal of events that are so unrealistic that they are unlikely to happen, Flying Roosters is embedded with a message that asks the viewer never to give up, despite the seeming absence of hope, to never throw away the inevitable yearning to fly above it all. In particular, the flying roosters that pass through darkness are visual embodiments of the ideals and hopes that insignificant people like ourselves cant help but hold onto, serving as a suggestion of utopia, looking for a world worthy of living in, by overcoming pain, agony, and adversity. 

                                                          

Seongs work began to assure more solidity after the traditional lacquer application was applied. For a start, unlike the shallow qualities of chemical pigments, the work began to attain a high quality luster, as well as increased endurance. Furthermore, the understated yet profound colors, the unique ambience, and sense of depth, were incomparable to that of any other materials. In truth, Seongs Korean lacquer painting is characteristic of its laboriousness and the complexity of the working process, as well as the high cost of the materials. However it has a number of other strong merits that differentiate it from oil painting, acrylic painting, and Korean painting. Among them is the unique beauty that comes from the characteristics of the materials, and the innumerably coverings of multiple layers of natural lacquer, which makes the resultant work produce such a sense of nobility. This is the reason why his work can maintain its own deep and profound allure a vague sense of heaviness despite some elements of humor present in his depictions.

With its warm and thoughtful message for his community, along with the projection of his own life spent overcoming times of perseverance, Seongs work is fulfilled as much by its contents as it is by its materials. That is to say, Seongs Korean lacquer painting seems more significant because he achieved it whilst enduring the pain that came from a great deal of suffering. 

Excerpt from foreword of initial exhibition for The Trinity & Metro Gallery

 

 

 


Art Critic

평론모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묵이 전달하는 충만한 일상- 성태훈 개인전” (이수, 미술평론) 성태훈 2018.09.24 64
공지 변길현(광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성태훈 - 시대의 풍경 앞에 “길을 묻는다“ 성태훈 2016.09.26 3189
25 임대식(미술평론, 쌀롱 아터테인 대표) "애리(愛利)" 성태훈 2018.09.11 82
24 이주희(미학, 미술평론) "오는 풍경" - 솔등재 성태훈 2017.12.09 882
23 김지환(아트컴퍼니긱 대표) ▶ 성태훈 옻칠화 "중후하고 묘한 중년의 멋" 성태훈 2016.05.03 3640
22 박천남(미술평론가, 성남문화재단 전시기획본부장) ▶ "나는 닭" 성태훈 2016.04.27 3771
» 홍경한(미술평론,'아티클 편집장 ) ▶ "유토피아의 다른 언어" 성태훈 2016.04.04 4049
20 김상철(미술비평, 동덕여대교수) ▶ “닭은 아득한 이상의 공간에서 봉황으로 난다” [The chicken flies in a dim ideal space as the phoenix] 성태훈 2014.03.17 6895
19 김영민(가나아트센터 전시기획자) ▶ “꿈꾸는 닭, 닭이되 더 이상 닭이 아닌 닭” [Dreaming Rooster - Beyond Physical Limitations -] 성태훈 2014.01.08 7207
18 김노암(아트스페이스휴, 비영리전시공간협의회 대표) ▶ “닭은 날고 새벽은 오고” 성태훈 2014.01.08 6546
17 조성지(예술학박사, CSP111아트갤러리 디렉터) ▶ 풍자와 해학적 이미지로서 꿈을 향한 도전과 비상의 의지 성태훈 2014.01.08 6053
16 고충환(미술평론) ▶ 트라우마와 치유, 트라우마를 싸안고 날아오르기 [Trauma, Healing and Flying with Embracing Trauma (Seong Tae-hun’s Flying Roosters)] 성태훈 2014.01.08 6897
15 김현경(팔레드서울 큐레이터) ▶ 비현실적 삶의 풍경을 관념적 상상으로 표현한 풍자적이고 역설적인 발상 [Seong Tae-hun’s Flying Roosters] 성태훈 2014.01.08 6704
14 장동광(독립큐레이터, 미술비평) ▶ 매화꽃에 걸린 현대문명 성찰기(省察記)(제 15회 개인전) [Pondering Modern Culture through Plum Blossoms : Poignant Scent of Satire and Wit (The 15th Solo Exhibition)] 성태훈 2014.01.08 7255
13 박수철(동양철학) ▶ 성태훈을 보다.1(제 15회 개인전) [A Glimpse into Seong Tae-hun’s Artistic Journey (The 15th Solo Exhibition)] 성태훈 2014.01.08 6075
12 서영주(예술학, Curator) ▶ 梅 一 生 寒 不 賣 香 - 매화는. 일평생. 추위에. 향을. 팔지. 않는다.(제 13회 개인전) [Plum Blossoms Do Not Give Away Their Scent, Despite the Coldness of Life (The 13th Solo Exhibition)] 성태훈 2014.01.08 7366
11 이 섭(전시기획자, 미술비평) ▶ 왜 작가는 자신에게 길을 묻는 가? (제 12회 개인전) 성태훈 2014.01.08 6232
10 임대식(전시기획자, 미술비평) ▶ 폭력과 일상의 대 반전 (제 11회 개인전) [The Great Reversion between violence and daily lives (The 11th Solo Exhibition)] 성태훈 2014.01.08 5942
9 김노암(전시기획자, 미술비평) ▶ 시대풍경 ; 폭력과 불안과 공포를 어찌할 것인가? 성태훈 2014.01.08 5908
8 김준기(예술학, 미술비평) ▶ 우리들의 한 시대도 또 그렇게 흘러간다(제 8회 개인전) 성태훈 2014.01.08 5870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